풍물악기 - 북 > 풍물이란

본문 바로가기

풍물이란

풍물악기 - 북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2,464회 작성일 03-07-29 02:30

본문


은 풍물악기 중에 모양새나 소리로 보아 힘을 상징한다.
특히 요즈음 사회적 이슈를 부각시키고자 하는 행사장 풍물판에서는 투쟁적 형상을 북으로 가장 많이 표현하고 있는 것도 한시대의 조류가 되어있다. 북은 다양한 가락의 연주보다는 박을 힘있게 짚어 가면서 그 기상을 힘찬 춤으로 펼쳐 나간다.

1] 명칭과 유래
북의 명칭은 고(대고, 소고), 버꾸, 법고, 외북, 양북(쌍북) 등으로 불린다. 하지만 다른 악기와 다르게 북의 명칭은 모양새, 쓰임새, 크기에 따른 각기 다른 이름들이다.

북의 유래는 만들어진 시기가 뚜렷한 기록은 남아있지 않다. 다만 인간의 역사 속에 가장 오래된 악기로 추측 할 뿐이다. 북은 꾸밈새가 간단한 까닭으로 그 역사가 오래되고 세계 어디에서나 그 발생을 볼 수 있으며 각 민족의 특징을 지니며 발달했다.

곳과 쓰임에 따라서 여러 가지 종류가 전해져 내려오는데, 풍물굿의 악기 가운데에서 북은 가장 오래된 악기다. 그 까닭은 청동기시대 이전의 목축시대에 만들 수 있는 가장 간단한 악기 이기 때문이다.

2] 쓰 임 새
풍물굿에 쓰이는 북은 어깨에 매기가 간편하고 소리가 옹골찬 것을 주로 쓴다.
오동나무나 미루나무의 가운데를 파내고 양편에 소가죽이나 말가죽을 대고 양쪽 가죽을 줄로 엮고 조여서 만든다. 요즘은 오동나무판을 엮어서 만드는 것이 대부분이다.

북은 치는 방법에 따라 보통 왼쪽 어깨에 메고 치는 외북과 북을 허리에 북 끈으로 고정시키고 두 손에 두 개의 북채를 잡고 치는 쌍북이 있다. 대부분의 지역에서는 춤 위주의 외북을 치고, 쌍북은 상대적으로 가락에 치중한다.

전라도 지방에서는 장구가 발달하여 북소리를 장구의 궁편으로 대신하는 경우가 많으나, 경상도에서는 북이 발달하여 장구의 역할이 감소한다. 따라서 북놀음이나 북가락은 경상도 지방에서 많이 발달되었으며, 전남 진도의 북춤에서는 두 손에 북채를 들고 추는 춤사위가 뛰어나다.

북의 크기도 곳에 따라 다르다. 대체로 경상도 북은 크고 넓으며 전라도 북은 작은 편이다. 북치는 사람의 자리도 경상도에서는 꽹과리, 징 다음에 선다.

북과 소고의 중간 형태로 버꾸라고 불리는 악기(버꾸)가 있다.
크기는 북과 소고의 중간이고 형태는 북통에 나무 쐐기 없는 북과 같다. 버꾸는 끈을 짧게 하여 손에 감거나 따로 손잡이를 만들거나 하여 손에 버꾸를 고정시키고 친다. 북보다 가볍기 때문에 보다 힘차고 다양한 춤사위를 나타낼 수 있다. 버꾸는 주로 전라남도 지방에서 많이 쓰인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풍물이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4 관리자 4125 07-29
13 관리자 3787 07-29
12 아라가야풍물연구회 4938 07-29
11 관리자 12256 07-29
10 관리자 3961 07-29
9 관리자 2576 07-29
8 관리자 2239 07-29
열람중 관리자 2465 07-29
6 관리자 4491 07-29
5 관리자 2059 07-29
4 관리자 2517 07-29
3 관리자 2246 07-29
2 관리자 1888 07-29
1 관리자 2654 07-29
게시물 검색

  • 아라가야풍물연구회   사무실 겸 연습장 : 경남 함안군 가야읍 함안대로 619-1 함안공설운동장 내 (함안체육관 옆)
  • 전화 : 010-6663-4900   연습 : 매주 화요일 금요일 저녁8시
  • Copyright ⓒ 아라가야풍물연구회 All rights reserved.